병원소식

우리본정형외과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우리본정형외과
우리본소식

우리본 정형외과의 소식을 안내해드립니다.

[우리본소식]

한국경제 tv 건강매거진 김경환 원장님 "팔, 다리 아픈데 척추질환??"편 출연

작성일 : 2020.11.24

우리본정형외과

세종대왕도 피해 갈 수 없었던 병 척추질환!! "팔, 다리가 아픈데 척추질환??"
우리 몸의 중심이자 전신 건강의 중심인 척추질환을 어떻게 지킬 수 있는지 우리본정형외과 김경환 원장님과 척추질환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01.jpg
출처. 한국경제tv 건강매거진

직장인 3명 중 1명 "목 통증"
최근 개인 스마트 기기 사용이 늘어나면서 목통증을 호소하시는 분들이 상당히 많아지고 있으며 목 디스크로 진단되는 환자분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경추 추간판 탈출증, 소위 목 디스크는 목뼈 사이의 변성된 추간판 내부의 수핵이 손상된 섬유테를 뚫고 나와 뒤쪽 신경을 압박하여 목통증과 상지 방사통, 심하면 근력 약화와 사지 마비까지 나타낼 수 있는 질환으로 증상 초기에 전문의 진단을 받아 보는 것이 중요하며 진단 후 보존적 치료를 우선 충분히 시행한 후에도 증상 호전이 없어 일상생활이 불편하거나 마비 등의 신경 손상 증상이 나타나면 시술이나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합니다. 목 디스크 치료 방법과 여러 가지 치료 사례에 대해 소개하였습니다.

03.jpg

쌀쌀한 날씨에 심해지는 " 등 통증"
요즘처럼 날씨가 추울 때 몸을 움츠리다 보면 등에 통증이 발생하기도 하는데 등이 아플 때 의심해 볼 수 있는 질환이 있다?? 여러 가지 원인이 있을 수 있으나 흔히 놓칠 수 있는 병이 흉추 추간판 탈출증입니다. 흉추 통증이나 늑간 통증으로 시작하여 하지 위약, 대소변 장애까지 올 수 있으나 대개 증상이 모호하여 내주 장기 이상 증상과 감별이 필요합니다. 흉추 추간판 탈출증에도 내시경 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는지? 흉추 치료법에 대해 그리고 치료 사례를 소개하였습니다.

만성통증의 주범 "허리 디스크"
팔이 아플 때 목 디스크를 의심해 봐야 한다면, 다리가 아플 땐 허리 디스크를 의심해 봐야 한다?? 허리 디스크는 목 디스크와 마찬가지로 탈출된 수핵이 요추 신경을 압박하고 요통과 하지 방사 통을 유발합니다. 심한 경우 감각이상과 근력 약화를 유발하며 마미증후군이 발생할 경우 소 대변 장애까지 나타날 수 있습니다. 허리디스크 (요추 추간판 탈출증)의 치료 사례를 통해 허리 디스크를 어떻게 다스릴 수 있는지 재발률은 낮고 효율은 높은 척추 내시경 치료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았습니다.

중장년층 위협하는 "협착증"
허리 디스크가 젊은 층의 단골 척추질환이라면, 중장년층의 단골 척추 질환은 협착증이다?? 척추관 협착증 특히 요추 협착증은 퇴행성 변화와 연관된 경우가 대부분으로 대개 중 장년 이후 발생하며 척추관내 신경을 감싸고 있는 전방의 디스크와 척추체 후방의 황색 인대와 후 관절 그리고 후궁뼈가 가운데 척추 신경을 조이듯 누르면서 특징적으로 요통과 보행 시 하지 통증을 유발합니다. 걷는 것조차 힘겹게 만드는 협착증... 치료의 시기와 허리 협착증과 목 협착증의 치료 사례를 통해 치료법과 주의사항 등을 소개하였습니다.

04.jpg

소리 없이 찾아오는 "황색인대 골화증"
목과 허리뿐 아니라 등에도 노화로 인한 퇴행성 척추 변형이 발생할 수 있다고 하는데 어떤 질환인가?? 등에는 신경관을 후방에서 덮고 있는 황색인대가 딱딱하게 뼈로 변하여 신경을 누르는 황색인대 골화증이 잘 생기며 가운데 척수를 압박하여 등 통증과 하지 기능 장애를 유발하는데 대부분 애매한 하반신 통증을 유발하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합니다. 디스크가 아닌데 등이 아플 땐 황색인대 골화증을 의심해 봐야겠는데. 황색인대 골화증의 치료법은?? 황색인대 골화증의 치료는 전통적으로 현미경으로 보면서 황색인대를 제거하거나 심한 경우 나사 고정술을 함께 시행하였습니다. 최근에는 내시경을 이용한 제거술을 시행하여 고정술까지 가는 경우가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척추 질환 치료시 주의사항
무엇보다도 인터넷과 방송 등에서 넘쳐나는 정보만을 가지고 환자 본인이 판단하는 오류를 범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유 모를 통증이 지속된다면 지체 없이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야 합니다. 또한 모든 병을 낫게 하는 만병통치 치료는 없다고 생각하셔야 합니다. 최근에는 병의 종류와 병기에 따른 치료법들이 세분화되어 환자 맞춤 치료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초기 질환에 큰 수술을 하거나 수술할 단계를 보존치료로 끌고 가는 것은 환자, 의사 모두 피해야 할 오류입니다. 반듯이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여러 치료에 경험이 있는 의료진을 찾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건강매거진]팔,다리 아픈데 척추 질환?